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H2KOREA NEWS

소식지

[정책-정치형 연료전지] 서울시 '중대형 신축건물에 수소연료전지 도입 기준 마련'

최경진 2019-05-29 08:47:03 조회수 4,585

서울시는 새로 짓는 민간 중·대형 건물에 기존 방식보다 발전효율이 10% 이상 높은 차세대 수소연료전지(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 SOFC)가 도입될 수 있도록 설계기준 마련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적 반응을 통해 전기에너지와 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다. 화력발전처럼 연료를 태워 내뿜는 대기오염물질이 없어 친환경적이고 태양광의 1/300, 풍력의 1/30 정도의 공간밖에 차지하지 않아 설비 크기 대비 에너지 생산량이 가장 높다. 

차세대 고효율 연료전지인 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는 발전효율이 최대 60%로 현존하는 수소연료전지 가운데 가장 높아 `발전특화` 연료전지로 각광받고 있다.

건물 관리를 위해 야간에도 항상 전력이 필요한 중·대형 건물이 많은 대도시에 적합하다는 평이다. 미국·일본 등에서는 이미 상용화됐으며 국내에서는

올해 1월 경기도 분당에 발전 사업용으로 최초 도입·운영 중이다. 시는 하반기 중 고시하고, 고시 즉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연면적 10만㎡ 이상인 환경영향평가 대상 건물부터 적용하고 내년부터는 연면적 3000㎡ 이상(서울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 심의대상) 건물로 확대한다. 

 

[출처] 매일경제, 2019.05.28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19/05/355842/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