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H2KOREA NEWS

소식지

충남 수소에너지·울산 게놈서비스… 3차 규제자유특구 7곳 지정

최경진 2020-07-06 16:46:55 조회수 143

부산·대구·울산·강원·충남·전북·경북 등 7개 지역이 규제 제약을 받지 않고 신사업을 하는 규제자유특구 3차 지역으로 지정됐다. 기존 특구인 부산과 대전은 실증사업이 추가됐다.


중기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규로 지정된 특구는 부산 해양모빌리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강원 액화수소산업,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경북 산업용헴프 등 7개 특구다. 기존 특구인 대전의 바이오메디컬 특구에는 바이오 스타트업이 병원체 공동 연구시설을 이용하고 병원체를 분양받을 수 있는 실증사업이 추가됐다. 부산도 블록체인 관련 실증사업이 추가됐다.


중기부는 "그동안 특구로 지정되지 못했던 충남이 신규로 지정됨에 따라 총 21개로 명실상부한 전국 규모의 규제자유특구 모습을 갖추게 됐다"며 "7개 특구는 2024년까지 매출 1조 5000억원, 고용효과 4390명, 기업유치 174개사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3차 특구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능력을 높일 수 있는 의료·비대면분야, 수소 등 신에너지 활용기반 구축을 위한 그린뉴딜형 특구, 지역특화산업과 인프라를 활용한 지역산업 연계형 특구가 지정된 것이 특징이다.

중기부는 특구 내 혁신기업 등 지역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에 집중투자 할 수 있도록 규제자유특구펀드를 올해 하반기 420억원 규모로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속하게 시장진입에 걸림돌인 규제를 해소하고, 투명하고 안전하게 데이터 관리와 보급에 힘쓰겠다"며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자율적인 시장참여로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디지털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규제자유특구가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조선비즈, 2020.07.06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06/2020070602635.html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