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H2KOREA NEWS

소식지

광주·창원 등에 수소추출시설…수소車 5만대분 수소 확보

최경진 2020-05-20 09:56:03 조회수 153

정부가 약 5만대의 수소차가 1년간 쓸 수 있는 수소 7400t을 추가로 확보했다. 지난해 삼척·창원·평택에 이어 올해도 5개 수소추출시설을 추가 선정한 데 따른 것이다. 수소 승용차, 수소 버스 등 전국에 수소 교통망을 조성하기 위한 준비작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올해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루 수소 생산량이 약 1t 규모(수소 버스 40대 분량)인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부산, 대전, 강원도 춘천 3개 지역을 선정했다. 하루 수소 생산량이 4t(수소 버스 160대 분량) 수준인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광주, 경남 창원 총 2개 지역을 각각 선정했다.

 

정부가 수소 확보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1월 발표한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수소추출시설에서 수소를 생산하면 수소 버스 충전소 등과 직접 연결돼 수소를 공급하게 된다. 특히 수소 버스는 다량의 수소를 쓰기 때문에 수요지 인근에서 생산한 수소를 경제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야 한다.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정부는 2020년 현재 1만5158대인 수소 승용차를 2022년 6만5000대, 2040년 275만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수소 버스는 현행 195대에서 2022년 2000대, 2040년에는 4만대까지 늘린다. 현재 154개소인 수소충전소는 2022년 310개, 2040년 1200개까지 확대한다.

 

정부는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주관기관에 국비를 투입해 시설 구축을 지원한다. 소규모 추출시설의 경우 한 곳당 50억원씩 총 2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번에 뽑힌 부산, 대전, 춘천 외 나머지 2곳은 하반기에 선정하기로 했다. 중규모 시설은 내년까지 한 곳당 80억원씩 총 16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만 한 곳당 44억4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연간 약 7400t의 수소 공급 여력을 추가로 확보했다”며 “이는 수소 버스 760대, 수소 승용차 4만9000대 분량에 해당하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국내 수소 공급 경제성·안정성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수소차·버스 및 수소충전소 구축에 맞춰 추출시설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중앙일보, 2020.05.19

https://news.joins.com/article/23780404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