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H2KOREA NEWS

소식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공공부문 비율 2030년 90%까지 확대

최경진 2020-05-27 15:43:18 조회수 231

정부 부처를 비롯한 공공부문에서 구매하는 친환경 차량 비율이 지난해 12.7% 수준에 머물렀지만 2030년까지 이를 90%까지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국가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 1천508개 기관의 2019년 친환경차 보유현황 및 구매실적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 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의무구매제도 강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공부문은 작년 말 기준으로 총 11만 8천314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는 1만 4천981대로, 전체의 12.7%다.

 

지난해 공공부문은 총 1만 5천463대의 차량을 구매했으며, 이중 친환경차는 전체 구매 차량의 27.6%인 4천270대다. 공공부문은 '대기환경보전법'과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친환경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하게 돼 있다. 해당 법령들은 효율성 제고를 위해 통합 운영될 예정이다. 

 

[출처] 한국경제, 2020.05.26

https://www.hankyung.com/car/article/2020052689262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